PMA 內 6·25참전 기념비 건립 의혹 진상 규명을 위한 서명 운동

2010년 5월 8일에 제막식을 한 바기오의 필리핀 3군 통합 사관학교 내에 있는 6·25 참전용사 기념비 공사에 대해 의혹을 가지신 분들과 이제는 이 문제를 빨리 풀어 바기오한인사회가 조용해지기를 바라는 분들이 주축이 되어 "PMA 6·25 참전 기념비 건립 의혹 진상 규명위원회"를 발족하여 그 의혹을 밝히기 위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그 명칭은 "PMA 6·25 참전 기념비 진상 규명 위원회“라고 칭하고 대표로 정해철(전 한인회장), 회원에 김원영(전 한인회 총무이사), 남형진(전 한인회 사무국장), 박지원 목사(전 한인회 부회장), 신원묵(전 한인회 수석부회장), 신형주 목사(현 PMA자문관), 유재근, 이준성(전 한인회장), 장병천 목사(전 한인회장), 최준영(이상 가나다순) 이렇게 10명으로 2010년 6월 22일 정오에 발족했으며 100인 위원의 서명운동을 전개하기로 하였으며, 그 서명서류로 대사관을 출발로 청와대까지라도 올리는 진상규명을 위한 적극적인 활동을 하기로 했습니다.

 

그 핵심적인 진상 파악 내용은

 

첫째, 처음 의혹 제기 때는 공사가 완료되면 바기오교민들에게 자세히 보고하겠다고 했다가 정작 공사가 완료되니 이제는 한인회의 이사들까지 나서서 한인회의 사업이 아니라 직전 한인회장과 현 한인회장의 개인적인 공사였다고 한 것이 과연 맞는가?

 

둘째, RIS라는 건설회사(현 한인회장의 회사)가 과연 기념비 공사가 가능한 면허증을 취득하고서 입찰공고에 낙찰을 받은 것인가?

 

셋째, 공사비용이 과연 7,300여만 원이 들어간 공사가 맞는가?

 

이 위원회의 발족 취지는 단순히 공사한, 전 현직 한인회장의 비리를 캐내자는 것이 아니라 현재 바기오한인사회의 가장 큰 이슈인 PMA 건에 대해 무엇이 진실이고 무엇이 거짓인지 진상을 밝혀 한인사회에 불고 있는 불신과 반목의 소용돌이를 진정시키기 위해서는 누구라도 나서서 해결하지 않으면, 더 깊은 미궁으로 빠져 더욱 참담한 한인사회로 가리라 판단하여 이런 단체를 결성하기로 한 것이며, 본 단체의 활동은 PMA 기념비건만 마무리되면 자진 해산하기로 하여 한인회의 다른 문제 혹은 다른 단체와의 문제는 전혀 관여하지 않기로 결의했습니다.

 

본 단체의 힘 있는 활동을 위해 "PMA 6?25참전기념비 건립 의혹 규명을 위한 서명운동"을 이렇게 전개하오니 하루속히 진상이 밝혀져 불신의 늪에서 헤어 나오지 못하는 바기오교민사회를 구하는데 동참하고자 하시는 분은 하기의 서명란에 서명을 부탁드립니다.

 

이 서명서류는 단지 “PMA 6·25참전기념비 건립 의혹 진상 규명”을 위해서만 이용할 것이며, 여타 어떠한 용도로 첨부하거나 이용하지 않을 것입니다.

 

PMA內 6·25참전 기념비 건립 의혹 진상 규명위원회 일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