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SUPERMARKET 에서 생긴일입니다.

어제 sm슈퍼마켓에서 황당한일이 있었습니다.

다들 아시겠지만 언제부터인가 돈까스를 만들어서 팝니다.

일반은 개당 10페소이고 치즈는 12페소입니다.

치즈돈까스 10개를 구입했습니다.

그런데 계산대에서 갑자기 19페소로 둔갑하는것입니다.

제가 항의를 하니까 cashier 은 19페소라고 우기더군요

그래서 같이 가서 확인하자고 하니까 남자 헬퍼를 부르더군요

그 남자헬퍼와 확인하러가니 12페소였고 갑자기 바코드를 바꿔붙이더라구요

그남자 헬퍼 하는말이 It,s okay...헉 황당했죠 먼 이츠 오케~~~~사과한마디없습니다.

여 종업원 역시 얼굴만 빨개지고 아무말이 없더라구요 갑가자 벙어리가 되버렸네요

계산대로 와서 다시 항의했죠 매니저급애가 와서 지들끼리 살라살라~고치곤 아무말없이

가버리네요,,황당그자체입니다.왜 황당하냐면 전 이번이 첨이 아니기때문입니다.

세번째 생긴일이에요 제가 계산할때 항상 모니터를 보는게 습관이 되어있거든요

그래서 쉽게 발견을 하거든요 같은 사건이 세번이라니..............

이건 분명 고의성을 띄고 있는거 같습니다.

돈까스 판매 코너에 19페소짜리가 없는데 왜 바코드를 가지고 있냐고 물었더니 여종업원

아무말도 안합니다.매니저 역시 아무말없이 도망가버리더군요

내가 한국사람이라서 너 그 바코드 붙였냐고 해도 말이 없네요

집에와서 써비스 센타라는 곳으로 전화해서 항의하니 한마디 합니다.(확인하겠습니다

그리고는 지금 까지 아무 연락도 없네요,,,

쉽게 넘겨버릴수있는 문제입니다.부디 꼭 그자리에서 확인하셔서 한국사람들이 얼마나

철두철미한지 보여줘야될거 같습니다. 술집같은데 두가지 메뉴를 가지고 있다는 얘기는 들었어도

이런 큰 슈퍼에서 두가지 바코드를 가지고 있다니..황당 그자체입니다.

감사합니다...

(한인회카페에서 발췌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