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마닐라 이민청 정보국, 필리핀북부한인회, 바기오 주요 한인 인사들과 미팅


8월 19, 20일 이틀 동안 필리핀북부한인회 회원 및 바기오 학원 연합회원, 은퇴이민자, 바기오 상공인 연합회원 등의 바기오 교민이 모인 가운데 필리핀 마닐라 정보국의 미팅이 있었다.

이번의 미팅은 필리핀북부한인회의 요청으로 이뤄진 것으로, 필리핀 마닐라 이민국 본청에서 이민청 정보국장(ATTY. JOSE CARLITOS Z. LICAS)과 이민청 정보 부국장이자 단속국장(Mr. BOBBY R. RAQUEPO) 두 명이 참석해 필리핀북부한인회와 마닐라 이민국의 업무 협조 및 공조에 대한 상세 협의 내용과 바기오에 거주 중인 한인 교민들의 애로사항 등에 대해 진지한 대화를 나누었다.

이 모임에서 이민청 정보국장은 다음과 같이 강조하였다.

▷앞으로 이민국에서 한국인에 대한 사찰이 있을 때는 필리핀북부한인회에 2주 전에 통보를 한다.
▷필리핀북부한인회는 해당 사찰 대상에게 불법 사항에 대해 시정을 권고한다.
▷이민국에서 파견된 사찰에 대해서는 이미 필리핀북부한인회와 바기오 경찰서와 업무 협조가 되어 있고 통보가 된 이후 사찰원이 명령을 집행한다.
▷피 사찰자는 이민국 사찰원에 대하여 신분증 및 영장제시를 요구할 권리가 있다.
▷사찰원이 불법 사찰원으로 의심될 경우 사업장 내에 CCTV 녹화 화면으로 얼굴 확인이 용이한 지역으로 이동해 차분히 사찰자와 대화를 시도하며, 동시에 필리핀북부한인회 혹은 경찰에 연락하여 신원을 확인해줄 달라고 요청한다.

단, 살인, 마약, 강도 등의 강력 범죄, 인터폴에 의해 요청된 사찰 건에 대해서는 내용의 보안을 위해 사전 통보 없이 진행될 수 있음을 언급하였다.

또한, 현재 이민청 정보국에서는 주요인사의 교체와 함께 깨끗한 공직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현 주필리핀 한국대사관의 김재신 대사가 특별한 요청을 한 만큼 필리핀 내의 한국인 범죄자를 검거하는데 최대한 협조해달라고 부탁하였다. 추가로 필리핀북부한인회와 이민청 정보국이 상호 업무 협조를 하는 만큼 필리핀북부한인회와 바기오 교민들에게 범죄자에 대한 신고를 특별히 부탁하였다.

질의응답 시간에 한 교민이 신고를 할시 고발인에 대한 보호책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과, 다소 논란이 있을 수 있는 질문이지만, 신고해도 고위층과 범죄자가 뇌물 등에 의해 서로 정보를 공유하고 고발인에 대하여 불이익을 줄 수 있지 않겠냐는 질문을 하였고, 이에 이민국 측은 이번 인사 교체 등과 관련해 그러한 부정부패들은 근절될 것이며 최근의 범죄자 검거의 사례를 들며 신고는 익명으로도 가능하다고 강조하였다.

이민청 측에서는 외국인 등록(ARP) 프로그램의 예를 들며 이는 단지 필리핀 정부가 외국인의 정보를 파악하기 위함뿐이 아니라 외국인 스스로 권익을 보고하기 위해서도 반드시 등록할 것을 강조하였다.

이민청 정보 부국장이자 단속국장 Mr. BOBBY R. RAQUEPO는 본인은 바기오에서 오랫동안 생활을 하였고 해외에서 외국인 신분으로 사는 서러움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고 강조하였습니다. 또한, 바기오 내의 한인 은퇴 이민자들의 바기오 및 필리핀 전역에 걸친 괄목할 만한 기여에 대해 매우 존경하고 있으며, 이민청 정보국이 한인 은퇴이민자들의 권익 보호를 위해 발 벗고 나서겠다고 다시한번 강조 하였다. (본 기사는 이민청 직원의 요청으로 사진은 게재하지 않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