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도 마약사범이 될 수 있습니다.

김모씨 등 3명은 지인이 건네준 신발을 신고 싱가포를 공항에서 출국하다가 그 밑창에서 헤로인 2.1Kg이 발견되어 체포 되었습니다.

해회교포인 박모씨는 큰 돈을 주겠다는 아르헨티나 마약조직에 속아 비닐로 포장한 코카인 1Kg을 삼킨채 운반하다가 독일 공항에서 체포되었습니다.

연기자 지망생 이모씨는 일본에 관광을 갔다가 클럽에서 엑스터시와 케타민을 복용하고 그 일부를 몸 안에 숨겨 들어오다가 체포되었습니다.

이들은 오늘도 낯선 타지에서 외롭게 수감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범죄조직원이 아닙니다. 그저 평범한 여러분의 이웃입니다.

마약범죄 조직원들은 이렇게 다가옵니다.

“눈 한번 딱 감으면 큰 돈 벌 수 있어요”
거액의 사례금 또는 무료 해외여행을 시켜주겠다고 유혹하면서 마약운반을 부탁합니다. 특히 운반 대상을 섬유원단이나 광물 샘플이라고 둘러대는 경우가 대부분이므로 각별한 조심이 필요합니다.

“남들도 다 하는 거예요.”
유흥주점에서 피로회복제라는 명목으로 마약을 술에 타서 권하거나 흡연하도록 하여 여러분의 판단을 흐르게 합니다.

“가방 좀 들어 주실래요?”
항공기를 놓쳤다거나 휴대품이 너무 많아 혼자 들 수 없다면서 마약이 숨겨져 있는 가방을 대신 들어달라고 부탁합니다.

마약의 유혹, 단호하게 뿌리치세요!

마약은 무엇보다 현장에서 단호하게 거절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한 순간의 호기심으로 인생이 통째로 바뀔 수 있다는 사실을 기억하세요. ■